밥 안먹여주면 안먹겠다고 심술부리는 아이 어떡하죠??

2020. 11. 14. 02:53

4살 여아이구요. 원래는 밥 먹을때마다 조금 실랑이를 하긴 하지만 스스로 숟가락 젓가락질 다 할줄 아는 아이예요. 그런데 한번씩 엄마가 먹여달라고 애교 부리거나 투정부리면 들어주긴 했었는데 오늘은 " 엄마가 안먹여주면 밥 안먹을거야!" 라고 협박 아닌 협박을 하네요;; 이거 들어줘야 하나요. 지꾸 들어주면 버릇나빠질것 같고 어떻게 생각하면 이렇게라도 해서 밥을 조금이라도 먹여야 할것 같기도 하고... 참 어렵네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공유하고 돈벌기 ♥︎

총 1개의 답변이 있습니다.

질문자 채택 답변
암행어사의 마패
1번의 신고로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 사실을 알리고
관리자 검토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전문상담사2급(한국상담학회 2512호), 한국진로상담연구소, 청소년종합지원센터, 가람중, 양덕여중, 부산중, 금정구장애인복지관, 사하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 절영초, 신덕중, 장전중, 사회복지동행(평생교육원), 동신중, 동항초,부일외고, 중현초, 한마음가족상담센터 전문상담사, 미술심리치료사, 가족상담사, 부부상담사

안녕하세요? 아하(Aha) 심리 상담 지식답변자 김가령심리상담사입니다.
질문하신 내용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답변 드립니다.

찰떡콩떡맘 님, 반갑습니다^^

스스로 밥을 잘 먹기도 하는 딸이 한 번씩 엄마에게 먹여주길 요구하며 조건을 걸기도 하니 당황스럽겠어요. 먹여주다가도 나쁜 습관이 될까 걱정하는 마음 때문에 먹여주긴 하지만 양육이 어려움이 전해집니다.

 

자녀의 생활 습관을 위해 긍정적 대안을 찾아보시는 모습에 지지를 보냅니다.

 

자녀가 왜 스스로 수저를 사용하고 싶지 않은지 물어보았나요?

자녀와 함께 보내는 시간이 얼마나 될까요?

동생이 있다면 관심받고 싶은 아이의 마음을 알아주시나요?

아이가 엄마와 함께 할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 식사 시간이라면, 자녀의 식사 습관을 어떻게 마주 하고 싶을까요?

어린이집에서는 스스로 식사예절을 학습해 올바른 식사예절에 대해 숙지하고 있나요?

엄마가 해주는 요리는 잘 먹는 편인가요?

 

자녀가 어떤 환경에서 적응하고 있는지 탐색해보시고, 엄마의 사랑이 필요한 아이라고 여기시면 요구할 때 처음에는 먹여주시고 식사 때마다 요구하면 타협해봅니다.

”우리 딸이 엄마가 먹여주길 원하는구나! 엄마가 도와주면 00는 무엇을 스스로 할 수 있을까?“

 

아이는 엄마가 먹여주는 모습에 사랑을 느끼며 성장하는 아이도 있습니다.

과한 태도라고 여길 때 자녀를 다그치기보다 먼저 수용해주시고 한 걸음 양보하듯 나의 욕구와 자녀의 욕구를 서로 나누며 부탁합니다.

 

엄마는 00이가 먹여달라고 하니깐 나쁜 습관이 될까 봐 걱정돼! 이번에는 혼자서 먹어봤으면 좋겠어! 다른 것을 부탁한다면 들어줄 게^^ 우리 딸 생각을 말해줄래? 등

차근차근 또렷하고 차분한 음성으로 따뜻한 미소로 눈 맞춤해봅니다.

 

이이의 눈높이에 맞춤하며 일관성이 있는 양육 태도입니다.

 

그리고 어린이집, 유치원에서 배운 숟가락, 포크 사용 방법을 아이에게 알려달라고 요청하면 무엇이라고 반응할까요?

아마, 신나서 설명해 줄 것입니다. 스토리를 만들어보는 것입니다.

 

아이가 수저질하지 않으려는 데에는 도구 사용의 불편함이 있는지, 요리의 크기와 무르기를 아이의 도구에 적합한 형태로 바꾸어 성취감을 느낄 수 있게 지도해 보시면 어떨까요?

 

아이와 함께 요리해서 모·자녀가 서로 먹여주는 행동에서 아이는 성취감을 획득할 수 있습니다

 

무조건 먹여달라고 떼쓰는 아이에게는 제일 먼저 왜 스스로 수저를 사용하고 싶지 않은지 이유를 물어보고, 그 원인을 제거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딸콩맘 님! 자녀의 식사습관이 나를 바라보는 기회였으면 하는 님! 응원합니다.

아무쪼록 저의 답변이 문제 해결에 작게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나를 더 이해하고 수용하며 질문 전보다 ‘나’를 알아가는 귀한 시간 되길 바랄게요.

자녀의 욕구를 수용하여 행복하고 건강한 부모·자녀 간의 ‘님’ 모습을 상상해봅니다.

감사합니다! 늘 우리의 삶이 기쁘고 행복하기를 축복합니다.

 

아하(Aha) 심리상담사 가 령 드림

2020. 11. 15. 07:46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