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 빨래하면 꿉꿉한 냄새가 왜 날까요??

2021. 08. 31. 15:47

요즘 장마철이라 빨래를 안할수도 없는데, 평상시처럼 빨래를 하고 건조대에 널었습니다. 마르긴 마르는데 꿉꿉한 냄새가 심하게 납니다. 왜 비오는 날에 빨래하면 꿉꿉한 냄새가 나나요?

공유하고 돈벌기 ♥︎

총 33개의 답변이 있습니다.

질문자 채택 답변

아하그렇구나 님이 비오는 날 빨래하는 냄새가 왜 날까 궁금해서 질문 주셨네요. 비오는 날에 빨래를 하면 냄새가 나는 이유는 원단속의 세균에서 나는 냄새입니다. 햇볕이 따뜻한 날이나 건조기를 사용하면 건조시간이 짧아지고 냄새가 안나지만 비가 오거나 습도가 높은날엔 그만큼 건조 시간이 오래되어 빨래속 원단에 남아있는 세균이나 공기중의 떠다니는 곰팡이, 세균이 습도가 높거나 수분이 많은 빨래속 원단으로 들어가 번식을 하게 되고 덜 지워진 때가 분해되면서 세균과 함께 냄새를 풍기게 됩니다. 결론은 햇볕 좋은 날에 자연건조 시키는것이 좋고 지하나 습도가 많은 곳의 경우는 건조기를 사용하거나 제습기를 이용해서 습도조절을 해주어야 빨래시 냄새가 안납니다. 좋은방법으로는 요즘 24시간 빨래방 등이 많이 오픈했습니다. 급한 빨래의 경우 무인빨래방 이용하는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거 같습니다. 답변에 충분한 도움 되길 바라고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2021. 09. 01. 20:26
32

비오는날에는 바람이 분다고 해도

습기를 동반하는 바람이고

비가 계속 오기 때문에 건조를 한다해도

습기를 머그면서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공기중에 여러가지 물질이

옷에 묻어서. 말라다 하여도

냄새가나는겁니다

서늘한 곳에서 말리면

냄새가 섬유에 붙어 있지 못하고

날 좋은 날에 말리면 바짝 말라서 더 이상 곰팽이

종류가 번식을 못하니 냄새가 안나는겁니다

답변이 도움이 되셨으면 합니다

2021. 09. 01. 19:26
22

장마철에 가장 힘든것 중에하나는 바로 빨래로 인한 문제일 겁니다. 특히 장마철에는 빨래에 나는 냄새인데요.

장마철에 빨래한 후에 냄새가나는 이유는 바로 곰팡이와 세균때문 입니다. 비가 오면 빛이 들지 않고 습한 환경이 지속되어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되고, 실내역시 건조 시 햇빛에 의한 살균 효과도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냉새가 나지 않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장마철에는 가급작 소량으로 세탁하고 건조시 옷간 가격을 충분히 두어 잘마르는 환경을 즈ㅡ는것이 좋을것 갗습니다

2021. 09. 01. 21:33
21
대기업 건설사 과장

안녕하세요

건설회사 다니는 데니스입니다.

비오는날 빨래를하면 빨래의 물기가 제대로 건조되지 않아서 그렇게 꿉꿉하다고 느끼게 됩니다.

그래서 건조기 사용이 좋은거 같아요.

비오는날 습도가 높은날은 안하는게 좋을듯 합니다.

2021. 09. 01. 04:07
14

빨래의 냄새는 거의 세균에서 나는 냄새입니다

빨래 건조시간이 길어지면 빨래속에 남아있는  약간의 세균이나 공기중에 떠다니는 곰팡이나 세균 등이 수분이 많은 빨래속에 들어가 번식을 하게되고 혹 덜 지워진 때( 때는 단백질이나 지방등으로 이루어저 있음)가 분해되며 세균과 함께  냄새를 풍기게 됩니다.

2021. 09. 01. 20:17
14

마르기까지 평소보다 시간이 많이 소요되면서 냄새균이 생겨서 그렇습니다. 거기다 흐린 날에는 햇빛이 적어 햇빛으로 인한 소독 효과도 적게 되구요.

흐린 날에는 옷감이 손상되지 않는 선에서 평소보다 조금 높은 온도의 물로 세탁하거나

건조할 때 선풍기 등을 이용해 잘 마를 수 있게 해주세요~

2021. 09. 01. 08:10
10
삼전 비파괴검사

비오는날 빨래에서 냄새나는 이유

세제를 사용했음에도 건조가정에서 이상하게 특유의 좋지않은 냄새가 나기도 합니다.

냄새는 동물이나 식물 또는 어떤 물체의 고유한 냄새도 있지만빨래의 냄새는 거의 세균에서 나는 냄새입니다.

특히 빨래 건조시간이 길어지면 그만큼 빨래속에 남아있는 약간에의 세균이나 공기중에 떠다니는 곰팡이나 세균 등이 수분이 많은 빨래속에 들어가 번식을 하게되고 덜 지워진 때가 분해되면서 세균과 함께 냄새를 풍기게 됩니다.

비오는날에는 빨래를 피하는것이 좋지만 부득이 바쁘거나 입을 옷이 없어꼭 빨래를 해야만 한다면 건조 시간을최대한 줄이는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코인빨래방을 이용하는 것도 추천할만한 방법인데요.

집에서 가까운 동네 빨래방도 있겠지만 워시엔조이에는 뽀송뽀송 빨래를 새것처럼 말릴 수 있는 특별한 비법이 있습니다. 바로 열풍식 건조기가 있기 때때입니다.

제 답변이 많이 부족하지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21. 09. 02. 11:46
10

비오는 날 빨래에서 나는 냄새의 대부분은 세균이나 곰팡이로 인해 발생합니다.

비오는 날에는 평상시보다 빨래 건조시간이 길어지는데 이 때 빨래에 남아 있는 유기물(단백질, 지방 등)과 수분으로 인해 세균과 공팡이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됩니다.

이런 환경이 조성되면 기존에 빨래 속에 남아 있거나 공기로 부터 유입된 세균과 곰팡이가 빨래속 잔류 유기물을 분해하며 번식하면서(다른 표현으로는 썩으면서) 꿉꿉한 냄새가 나게 됩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세균과 곰팡이가 번식하지 못하도록 빨래를 신속히 말리거나 가열하여 말리시면 됩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빨래 건조기를 사용하여 이 문제를 해결하고 있습니다.

2021. 09. 01. 23:08
9

습도가 높아서 그렇습니다.

그래서 여름철이 유독 심합니다.

그래서 땀에 베거나 젖은 세탁물은 꼭

바로 세탁을 해주시는 습관을 들이시는걸

강력추천드립니다.안하면 나중에 세탁해도

냄새가 나는 경우가 있어서 이럴경우 베이킹소다를

활용하는등 피곤한 경우가 생깁니다.

2021. 09. 02. 00:10
9

비오는 날에는 아무래도 펑소보다 습하고 창문도 닫아두는 편이라 통풍도 잘 안되기 때문에 빨래가 잘 안마르는 경향이 있죠. 때문에 빠르게 건조되지 않은 눅눅한 빨래에서 세균과 곰팡이균이 번식을 빠르게 하여 쿱쿱한 냄새가 나게 됩니다. 심하면 하수구 냄새도 나기도 하고요.

해결법으로는 집 안에서 에어컨이나 제습기가 작동되고 있으면 습도가 많이 줄어들기 때문에 빨래가 잘 마릅니다. 아니면 선풍기를 틀어서 빠르게 말려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요. 또한 빨래를 널어줄 때에는 사이 간격을 충분히 두고 널어주어야 통풍이 잘되어 모든 부분이 잘 마릅니다.

세탁시에 섬유유연제를 과다하게 사용하면 건조속도가 낮아지므로 정량대로 넣어주시고, 헹굼시에 섬유유연제 대신 식초를 한숟가락 넣어주시면 냄새유발을 막아줍니다.

제가 생각하는 가장 편하고 좋은 방법은 건조대에 너실 때에 충분한 간격을 두고 널어주신 뒤 최대한 습하지 않은 공간에서(베란다는 절대 추천하지 않습니다) 선풍기를 2미터 정도 거리에 두고 회전을 시켜서 두시는 것이 좋아 보입니다

2021. 09. 02. 00:12
9

비오는 날에 빨래를

해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세제를 사용했음에도 건조과정에서

이상하게 특유의 좋지않은

냄새가 나기도 합니다.

냄새는 식물이나 동물 또는

어떤 물체의 고유한 냄새도 있지만

빨래의 냄새는 거의 세균에서

나는 냄새입니다.

특히 빨래 건조시간이

길어지면 그만큼 빨래속에

남아있는 약간의 세균이나 공기중에

떠다니는 곰팡이나 세균 등이

수분이 많은 빨래속에 들어가

번식을 하게되고 덜 지워진 때가

분해되면서 세균과 함께 냄새를

풍기게 됩니다.

2021. 09. 02. 06:55
9

안녕하세요?

"요즘 장마철이라 빨래를 안할수도 없는데, 평상시처럼 빨래를 하고 건조대에 널었습니다. 마르긴 마르는데 꿉꿉한 냄새가 심하게 납니다. 왜 비오는 날에 빨래하면 꿉꿉한 냄새가 나나요?" 라고 질문 하셨는데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어요.

​하지만 아무리 세탁할 때 세탁기 내부 살균하고 살균 세제를 넣어 빨아도 실내 공기 중에 곰팡이나 박테리아가 많은 장마철 같은 환경이라면 공기 중에 떠있던 균들이 세탁물에 금방 달라붙어서 증식이 되니까 냄새가 더 빨리난다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오래된 옷일 수록 냄새가 더 심해지는 것 정도는 세제에 살균 성분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편하게 집에서 늘 입고 피부 접촉도 많아지면 님의 몸에서부터 옷으로 균류 등이 옮겨져서 냄새가 더 심해지겠지요.

​사람은 살아서 움직이는 거대한 박테리아 덩어리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몸에서 나는 냄새가 다 박테리아나 곰팡이들의 활발한 활동 때문입니다.

특히, 비오는 날에는 습도가 높아 세균이 쉽게 번식할 수 있어 평상시 보다 냄새가 더욱 심하게 난다고 보시면 됩니다.

답변이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21. 09. 02. 09:42
9

비오는날 빨래한 옷에서 냄새가 나는 이유는

비오는 날에는 수분 이 공기 중에 떠다니는데 눈에 보이지 않는 곰팡이가 번식 가능성이 높습니다.

빨래속에 남아있는 약간의 세균이나 공기중에
떠다니는 곰팡이나 세균 등이수분이 많은 빨래속에 들어가
번식을 하게되고 덜 지워진 때가 분해되면서 세균과 함께 냄새를 풍기게 됩니다.

이를 막기위해서는 건조시간을 줄이면 해결됩니다.

건조기 및 제습기 사용이 필요합니다.

2021. 09. 02. 14:39
8

곰팡이균과 세균 때문이에요

건조하고 고온에서 잘 죽는 균이 습한 날씨 때문에 잘 마르지 않는 빨랫감 속에서 증식하기 떄문이에요

빨래를 최대한 털어주시고 표면을 넓게해서 널어주시면 냄새를 줄이실 수 있을거에요 !

2021. 09. 02. 15:01
8

저도 그런 경우가 종종 있어서 다시 빨아서 입기도 했지만 날씨가 더운날이야 상관없지만 비온날이나 선선한날에 특히 그러더라구요. 건조를 잘해야 해서 빨래방가서 건조만 하고 오는경우도 있었는데 그것도 일이라.. 건조기를 사시거나 금액적인 부담이 있으시다면 제습기 추천 드립니다. 완전 바짝 말라서 냄새도 안나고 넘 좋더라구요.

2021. 09. 01. 22:28
7

비오는 날에는 공기중에 습기가 많기 때문에 빨래를 말리더라도 습기와 공기중 냄새를 머금게 됩니다.

이것 때문에 빨래에서 꿉꿉한 냄새가 납니다.

어쩔수없지만 장마철에는 건조기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2021. 09. 01. 22:58
7

냄새의 원인은 세균에 있으며 습한 환경에서 그런 현상을 볼수 있습니다. 또한 세탁조내에 남아있는 의류찌꺼기나 물때등도 냄새를 유발할수 있습니다.

냄새제거를 위해서는 세탁물삶기 식초물이용 세탁후 습한환경을 피해 바로 건조하기가 있습니다

2021. 09. 01. 23:46
7

비오는날은 습도가 높아서 빨래가 축축한 상태로

제대로 마르지 않아 냄새가 납니다ㅠ 그래서 건조기로 말리거나 햇볕이 좋을때 빨래하고 말려야겠죵?!! 깔끔하고 깨끗한 빨래 하세요~! :)

2021. 09. 02. 00:27
7

비오는날은 습도가 높기때문에 비가 오지않는날보다

빨래가 잘마르지않습니다.

비가 오는날은 건조기를 이용해 말리거나

집안에서 말릴경우 에어컨등으로 집에 습도를 낮춰서

말리시면 냄새를 잡을수있습니다.

2021. 09. 02. 00:34
7

빨래 악취는 제대로 마르지 않은 섬유 류, 부엌에 놓인 스펀지 등의 물건에서 발견되는

'모락셀라 오슬로엔시스(Moraxella osloensis)' 균 때문이라고 하네요.​

주로 비가 오거나 여름철처럼 실내가 습해지기 쉬운 환경을 좋아하는 세균이죠.

건조시간이 너무 길어질 때에는 다른 빨랫감에까지 영향을 주기도 한답니다. 사람에게 실질적으로 영향또한 준다네요.

2021. 09. 02. 00:38
7

도대체 왜 악취가 나는 걸까요? 그 이유는 바로, 비가 오면 빛이 들지 않아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되고, 실내 건조 시 햇빛에 의한 살균 효과도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쾨쾨한 냄새 없이 뽀송뽀송하게 빨래를 하려면 세탁 과정도 건조 과정만큼 중요합니다.

2021. 09. 01. 21:45
6

세탁 종료후 바로 널지 못하시면 세탁기 문을 꼭 열어두시면 좋습니다!

또, 빨래 하실때 섬유유연제 사용하시는지요?

섬유유연제가 세탁후 세탁물의 냄새에도 크게 영향을 주는경우가 많아서 사용하시는걸 추천드립니다.

2021. 09. 01. 23:04
6
원스타투자지원 팀장

안녕하세요 아하완츄입니다.

비오는날은 습도가 높아 꿉꿉한 냄새가 납니다.

습도가 높기 때문에 빨래가 마르지 않고

젖은 상태로 계속 있기 떄문에 그상태로 오래있으면 꿉꿉한 냄새가 나는 것이지요

2021. 09. 02. 07:29
6
현대제철 .

비오는날 빨래 냄새! 실컷 세탁기를 돌렸는데

옷이 마르고나니 퀴퀴하고 덜 마른 냄새가 난다면

정말 망연자실하게 되죠

장마철 빨래에서 나는 냄새의 원인으로 세균이 있는데

축축한 빨래가 제대로 마르지 않으면서 세균이 증식하여

냄새가 날 수 있습니다.

건조대에 빨래를 널 때는 세탁물 사이 간격을 넓게 하여

통풍이 잘 되도록 해주세요. 빨래 건조대 근처에 선풍기

또는 아래에 써큘레이터를 약하게 틀어주는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2021. 09. 02. 06:28
5

비오는 날에 빨래를
해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세제를 사용했음에도 건조과정에서
이상하게 특유의 좋지않은
냄새가 나기도 합니다.
냄새는 식물이나 동물 또는
어떤 물체의 고유한 냄새도 있지만
빨래의 냄새는 거의 세균에서
나는 냄새입니다.

2021. 09. 02. 09:08
5

빨래 직후 냄새가 나는 원인은 세탁기 내부 통에 찌꺼기가 쌓여서 세탁물에서 냄새가 나는것이구요. 통상 비오는 날에 빨래에서 냄새가 나는 원인은 세탁직후보다는 건조할때 습기로인하여 세균 증식 때문인데 이것도 잘 건조하는것 도 중요하지만 세탁기 내부 찌꺼기영향이 제일 큽니다. 베이킹 소다와 안쓰는 수건을 넣고 세탁기를 돌려서 찌꺼기 청소하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시중에 파는 내부클리너도 좋구요

2021. 09. 02. 09:50
5
충무수산 사원

습한기운으로 옷감에 물이 고여있다고 생각하시면됩니다.

고인물에서는 냄새가 나듯이 옷감억 고인물이 냄새를 유발하는 것이고 닫혀있는 공간에서는 밀폐효과로 벽또는 벽지가 습기를 머금고있어서 그냄새가 옷감에 배어드는것입니다.

2021. 09. 02. 10:24
5

빨라감이 완전히 마르기전에 생기는 모락셀라균때문입니다.

이세균이 세탁물에 남은 단박질과 피지를 분해하면서 꿉꿉한 냄새를 만들어냅니다.

모라셀라균은 60 도 이상에서 제거효과가 있습니다.

2021. 09. 02. 11:31
5

습해서그래요 벌레들도 습한날 자주 나타나죠!

그래서 비오는날은 습한걸잡으려고

사람들이 습기제도 넣고 제습기도 넣는거죠!

그럼 냄새도 안나고 뽀송뽀송한 빨래감들이 될수 있습니다

ㅎㅎ

2021. 09. 02. 11:56
5


빨래 악취는 제대로 마르지 않은 섬유 류, 부엌에 놓인 스펀지 등의 물건에서 발견되는

'모락셀라 오슬로엔시스(Moraxella osloensis)' 균 때문이라고 하네요.​

주로 비가 오거나 여름철처럼 실내가 습해지기 쉬운 환경을 좋아하는 세균이죠.

건조시간이 너무 길어질 때에는 다른 빨랫감에까지 영향을 주기도 한답니다. 사람에게 실질적으로 영향또한 준다네요.

2021. 09. 02. 12:25
5

빨래 건조시간이
길어지면 그만큼 빨래속에
남아있는 약간의 세균이나 공기중에
떠다니는 곰팡이나 세균 등이
수분이 많은 빨래속에 들어가
번식을 하게되고 덜 지워진 때가
분해되면서 세균과 함께 냄새를
풍기게 됩니다.

2021. 09. 02. 13:32
4

젖은 세탁물을 통풍이 잘 되지 않고 습기가 찬 곳에 말려두게 되면, 세균이 번식하면서 꿉꿉한 냄새가 나게 됩니다.

비 오는 날 창문을 닫고 빨랫감을 널어두게 되면 자연스럽게 이 환경이 완성되지요.

이 냄새를 잡기 위해서는 빨래를 살균한 뒤 햇볕이 들 때 다시 널거나, 살균 탈취제를 사용하셔야 합니다.

2021. 09. 02. 13:56
4
삼성전자 개발자

비가 오는 날의 빨래는 눅눅해집니다.

햇볓이나 바람이 있어야 빨래의 수분기를 없애는데, 비오는 날은 햇빛이 없으니 빨래가 안마르게 됩니다.

또한 햇볓이 없기 때문에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냄새가 많이 나고 꿉꿉해집니다.

2021. 09. 02. 13:56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