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기구를 타면 무서워하면서도 또 타겠다는 아이의 심리를 알고 싶어요

2021. 03. 29. 20:55

5세 여아가 놀이공원을 한번 갔다 오더니 또가자 또가고 싶다를 연발해서 연회원권을 신청했습니다.

엄청 활발하고 사교성도 뛰어난 아이라 사람들 많은곳을 좋아하지만 시국이 이렇다보니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을 열심히 시키긴 하지만 좀 걱정스럽기도 합니다.

놀이기구 타겠다고 혼자서 줄도 서고 신나는 음악에 맞춰 춤도 추며 들떠 있다가 막상 놀이 기구를 타면 무섭다거나 얼굴이 경직되어 내려 달라고도 합니다.

그러면서 또 다른 놀이기구 차례에 줄을 서는 이 아이의 심리는 뭘까요? 태워도 될까요?

공유하고 돈벌기 ♥︎

총 4개의 답변이 있습니다.

질문자 채택 답변

안녕하세요? 아하(Aha) 심리 상담 지식답변자 이종훈 심리상담사입니다.
질문하신 내용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답변 드립니다.

보호자분의 자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보호자분께서는 코로나로 아이의 건강도, 아이의 모순적인 행동도 걱정되는 것 같습니다.

 

먼저 아이의 코로나로 인한 걱정은 철저한 예방 수칙말고는 딱히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5세 아이가 다른 타인과의 관계형성을 서서히 배워야 할 시기이기 때문에 더 걱정스러울 것 같아 제 마음도 쓰이네요.

 

아이가 기다릴 때는 신나는 모습도 보기 좋아보고, 올라가서 무서워하면서 내려달라고 하는 것도 이상해 보이지 않습니다.

 

당연히 놀이를 하는 것에 대해 즐거워하고 모습은 아주 적절해 보입니다. 그러다가 위에 올라가서 두려워하는 것도 적절해 보이는데 다만, 위에 올라가는 것은 ‘위험한’이라고 학습된 결과라고 생각됩니다.

 

아이는 부모의 표정과 감정을 그대로 학습합니다. 어린 시절 아이가 높은 곳에 두지 못하도록 부모님들은 아이를 돌보죠. 거기에 보호자께서 깜짝 놀라며 아이에게 다가가 ‘위험해’ 하며 소리치고 아리를 확 안았다고 하면, 아이는 어머니의 반응을 보고 이렇게 학습을 합니다.

 

‘지금 이곳은 위험해’ 라고 말이죠. 아이의 그런 행동은 아주 자연스러운 행동이니 큰 걱정 안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다만, 혹여 보호자께서 간혹 자주 놀라는 모습을 아이에게 보여주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자주 그런 모습을 보이면 특정 순간이나, 조건 속에서 쓸 때 없는(불필요한) 불안으로 꼭 해야 할 행동을 못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는 불안보다 안정감이 가장 중요하니. 보호자분께서 편안하게 아이를 대해주시면 아이가 특별하고 아름답게 자랄 것이라 생각합니다.

웃음 가득한 일이 넘치시길 기도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1. 03. 29. 21:50
24

안녕하세요? 아하(Aha) 심리 상담 지식답변자 두미애 심리상담사입니다.
질문하신 내용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답변 드립니다.

아이가 즐기는 겁니다.

활동적인 아이들의 좋은 장점이에요.

두려워하면서도 체험을 하며 알아가는 과정이니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될것 같고

안전한 놀이기구들로 권하며 연령에 맞는 것을 많이 경험시켜주는 것이 아이한테 유익합니다.

위험하고 심하게 놀라서 겁나하는 기구는 스스로 피하겠지만 어른이 개입하여 약간 제제해 줄 필요가 있기도합니다.

어른들도 모든 기구를 탈 수 있는 것이아니고 심하게 겁나는 놀이기구가 있는 것과 같은 것이라 여기시고

아이와 즐거운 놀이 공원에서 아름다운 추억 많이 만드시길 바랍니다.

2021. 03. 30. 08:40
8
대학교 상담사

안녕하세요? 아하(Aha) 심리 상담 지식답변자 한채민 심리상담사입니다.
질문하신 내용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답변 드립니다.

아이에게 즐거운 기억과 경험을 만들어 주기 위해 연회원권을 신청했지만 시국이 이렇다 보니 오랜시간동안 머물러야 하는 놀이공원에 자주 가는게 맞을까 하는 염려와 막상 아이가 놀이기구를 잘 타지도 않으면서 가겠다고 졸라대니 가는게 맞는건지 안가는게 맞는건지 많은 생각이 오갈거 같습니다.

5세 아동의 경우 사회성이 발달하고 인지의 경우 실제와 가상을 구분하지 못하며, 상상력이 증가하고 (상상의 친구를 만들어 내기도 합니다), 호기심이 증가하여 질문이 많아지는 시기 입니다. 활발하고 사회성이 뛰어난 아이니 많은 사람들이 있는 놀이공원이 무척 마음에 드는 장소일거 같습니다. 게다가 신체가 더욱 발달하는 시기이니 즐거운 음악에 춤을 출 수 있는 공간인 놀이공원이 매일 매일 가고 싶은 장소일거 같습니다. 아마 아이는 놀이기구를 타기 전까지의 모든 상황이 마음에 드는거 같습니다. 예를 들어본다면 여행을 가기 위해 공항으로 떠날때 그리고 공항에서 비행기를 기다리고 비행기를 탈때의 두근거리는 기분과 비슷하지 않을까요?

놀이기구를 타기 전까지 아이는 흥분된 상태로 현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놀이기구를 타게되면서 그 당시에 느꼈던 무서움과 공포감을 인지하게 되면서 즐겁게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던 것과는 반대로 놀이기구에서 내리고 싶다고 이야기를 하는듯 합니다. 아이가 좋아하는 놀이기구가 어떤 것인지 아이가 무서워 하는 놀이기구는 어떤 것인지를 같이 이야기를 한 후 탈것과 타지 않을 것을 미리 약속을 정하시면 어떨까요? 기다렸다가 타지 않게되면 정말 타고 싶은 아이가 타지 못하게 될 수 있으니 양보하는 것이 어떨지 등등 아이가 이해할 수 있는 말로 전달하시면 도움이 될거 같습니다.

2021. 03. 31. 12:00
7

안녕하세요? 아하(Aha) 심리 상담 지식답변자 이은별 심리상담사입니다.
질문하신 내용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답변 드립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큰 문제는 없는듯 합니다.

아이가 호기심이나 즐거움 만족들로 인해서 해당 활동을 하려고하는듯합니다.

그런데 막상 눈앞에서 보니 생각보다 크고 걱정들이 생겨서 피할수있습니다.

이것은 아이뿐만 아니라 성인도 마찬가지일수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많이 접하다보면 좋아질것입니다

너무 걱정안하셔도 될듯합니다 ^^

아이를 위해서 많은 것을 지지해주는것 같아서 너무 보기 좋은것 같습니다.

날씨도 따뜻한데 오늘 좋은하루되세요 ^^

2021. 03. 31. 13:40
6